각각의 마음


윤의진 개인전

22.10.02 - 10.30

 월화 휴관 / 플레이스 막 2


너그러운 나무가 있다. 나의 불안과 두려움은 깊은 그늘 아래로 보내버리고 품을 내어준다. 그럼 염치도 없이 받아 눈을 감는다. 숨 쉬는 게 한결 편안해지고 들뜬 가슴이 가라앉는다. 

바람이 불면 부드러운 물은 더 큰 물이 있는 곳으로 바다로 나아간다. 그를 따라 아무도 모르는 깊고 평안한 수면 아래에서 나는 자유롭고 완전하다. 

그 안에서 당신과 같아지기를, 어리석은 내가 순리를 배울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며 붓을 든다. 


각각의 마음을 가졌기에 인간은 자연과 다른가. 

그렇다면 인간의 마음은 축복인가, 형벌인가.





자연은 내게 영원한 경외이며 동경이다. 인간은 처음부터 자연에 속해 있으면서 스스로 가장 먼 자리를 택했다. 한 발만 내디디면 테두리 밖으로 튕겨나가 영영 돌아오지 못할 아주 먼  자리. 

인간이 밉고 원망스러운 만큼 가엾다.


모순되고 부딪히고 사랑하는 죄책감의 관계. 


그럼에도 조화를 꿈꾼다. 고양이들이 자유롭게 자연을 향유하는 모습을 보면서 우리도, 그럴 수 있다는 소망은 버릴 수 없는 꿈이다. 

한 번도 구한 적 없음에도 태어나서 지금까지 넘치게 쥐여준 자연의 순수함과 넉넉함에 예의를 지키며 살아가고 싶다. 







이용약관

Hosting by (주)아임웹

동쪽수집
사업자등록 518-11-01336

통신판매업등록 2020-강원강릉-0307

baug0694@naver.com

CUSTOMER CENTER

문의사항은 왼편의 동쪽사무소

발도장 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.

 
Mon - Fri AM 09:00 - 18:00 

Sat.Sun.Red-Day Off

DELIVERY

강원도 강릉시 강릉대로 359번길 12-12

Seoul, Korea

ACCOUNT

국민 302501-04-466967 동쪽수집
P.ona Corp.